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박기영 과기혁신본부장 임명 나흘만에 자진사퇴…文정부 임명 고위인사 첫 사퇴

11년 전 '황우석 사태' 연루가 발목 잡아

2017년 08월 11일(금)
디지털뉴스부 jbnews@joongboo.com

 

▲ 서울대에 이어 고려대도 박기영 신임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대한 사퇴 촉구 서명 운동에 착수한 11일 오후 박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정부과천청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나서고 있다. 연합
과학기술계와 정치권으로부터 사퇴 압력을 받아 오돈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차관급)이 11일 자진 사퇴했다.

 박 본부장의 사퇴는 문재인 정부가 정식으로 임명한 주요 고위 인사 중 첫 사례이며, 공직후보자까지 포함하면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대엽 전 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이어 세번째다.

 박 본부장은 7일 임명이 발표됐으나 세계 과학 역사상 최악의 연구부정행위 사건 중 하나인 '황우석 사태'에 깊이 연루된 인물이라는 점 때문에 사퇴 압력을 받아왔다.

 순천대 교수 출신인 그는 노무현 정부의 대통령직인수위원을 지낸 데 이어 2004년 1월부터 2006년 1월까지 정보과학기술보좌관을 맡으면서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의 연구를 전폭적으로 지원하는 데 중심 역할을 했다.

 또 보좌관 재직 당시 실제 연구 기여 없이 황 전 교수가 2004년 낸 사이언스 논문에 공저자로 이름을 올렸고, 황 전 교수로부터 전공과 무관한 연구과제 2개를 위탁받으면서 정부지원금 2억5천만 원을 받은 점도 문제가 됐다.

 이 때문에 과학기술인단체들과 시민단체들,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정의당 등 야당 등은 박 본부장의 사퇴를 요구해 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상당수도 청와대에 부정적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본부장은 사퇴 전날인 10일 과학기술계 원로들과 연구기관장들을 초청해 연정책간담회에서 11년 반만에 황우석 사태 연루에 대한 사과의 뜻을 밝히면서 "구국의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일할 기회를 주신다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으며 일로써 보답하고 싶다"며 사퇴 거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까지 나서 "박 본부장 인사 문제로 걱정을 끼쳐드려 국민께 송구스럽다. 박 본부장의 과(過)와 함께 공(功)도 함께 평가해야 한다"며 측면지원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사퇴 압박이 잦아들지 않자 결국 박 본부장 스스로 물러나는 길을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본부장이 사퇴로 문재인 정부 들어 정부 연구개발(R&D) 정책 집행 컨트롤타워로 만들어진 과학기술혁신본부의 본격 가동은 후임 본부장이 정해질 때까지 늦어지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