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한국 테니스 '희망' 정현, 세계 13위도 꺾었다

2017년 08월 11일(금)
장환순 janghs@joongboo.com
▲ 사진=연합
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56위·삼성증권 후원)이 세계랭킹 13위 다비드 고핀(벨기에)도 잡았다.

정현은 10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로저스컵 단식 2회전(32강)에서 고핀을 2-0(7-5 6-3)으로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고핀은 정현이 이긴 상대 중 세계랭킹이 가장 높다.

앞서 지난 5월 BMW오픈에서 당시 16위인 가엘 몽피스(프랑스)에 승리를 거뒀다.

정현은 1세트 6-5로 앞선 상황에서 서브 게임을 따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고핀의 서브 게임이 듀스까지 이어졌지만 뒷심을 발휘하며 7-5로 첫 세트를 마무리했다.

2세트 들어 기세를 높인 정현은 다섯 게임을 잇따라 따내며 5-0으로 크게 달아났다.

정현은 이날 승리로 지난해 2월 마르세유 오픈에서 당한 패배를 설욕했다. 당시 정현은 1회전에서 고핀을 만나 0-2(3-6 1-6)로 고배를 마셨다.

3회전에 진출하면서 상금 5만8천295달러(약 6천600만원)와 랭킹 포인트 90점을 확보했다.

이로써 3회전 결과에 상관없이 다음 주에는 세계랭킹 40위권에 진입할 가능성이 커졌다.

정현의 개인 최고 순위는 51위(2015년 10월)다.

정현은 지난 5월 메이저대회인 프랑스오픈에서 3회전에 진출하며 선전했지만, 발목부상으로 6월 윔블던에 불참했다. 7월 말 ATP 투어 애틀랜타에 출전해 1회전 탈락의 아쉬움을 삼켰다. 지난주 워싱턴에서 열린 시티오픈 1회전에서도 영국의 카일 에드먼드(43위)의 벽을 넘지 못했다.

하지만 전날 1회전에서 세계랭킹 28위 펠리시아노 로페스를 제압한 데 이어 13위 고핀마저 꺽는 저력을 보였고, 이달 말 개막하는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US오픈 전망도 밝혔다.

정현은 한 번도 상대한 적 없는 아드리안 만나리노(42위·프랑스)와 8강 진출을 다툰다.

한편, 이번 대회는 메이저대회 다음으로 등급이 높은 마스터스 1000시리즈다.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과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각각 1·2번 시드를 받았다. 정현이 8강에 오르면 나달과 맞붙을 가능성이 크다.

장환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