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중국군 90주년 열병식서 최신 무기·막강 화력 뽐내

시진핑 군복 입고 사열…""중국 특색 강군 만들자"

2017년 07월 30일(일)

 

중국이 30일 건군 90주년을 맞아 아시아 최대 훈련기지인 네이멍구(內蒙古) 주르허(朱日和) 훈련기지에서 대규모 열병식을 거행하며 최신 무기와 막강한 화력을 뽐냈다.

 중국은 이날 작심한 듯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전투복을 입고 등장해강군 건설의 의지를 다졌다.

 이날 열병식은 얼룩무늬 위장복을 입은 시 주석이 차를 타고 부대를 사열하면서시작됐으며 오전 9시(현지시간)부터 10시 15분까지 1시간 15분 동안 진행됐다.

 총 1만2천여명의 병력과 600여대의 각종 무기, 100여대의 전투기가 동원됐다.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을 겸하는 시진핑 주석을 중심으로 치러졌으며 장쩌민(江澤民) 전 국가 주석 등 국가 원로들은 참석하지 않았다.

 이날 열병식에는 잉지(鷹擊)-83K 공대함 미사일이 처음으로 선을 보였다. 이 미사일은 공중 또는 육지에서 발사해 해상 목표물 타격이 가능한 첨단 무기다.

 또한, 공중 급유기가 전투기 2대를 공중에서 급유하는 장면이 연출됐으며 최근 새로 배치된 첨단 전투기인 젠(殲)-16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훙(轟·H)-6K 폭격기, 젠-15 항공모함 함재기, 스텔스 전투기 젠-20도 모습을 드러냈다.

▲ 중국군 90주년 열병식 [CCTV 화면 캡처]
 핵탄두 탑재가 가능한 중거리 탄도미사일 둥펑(東風·DF)-26, 대함 탄도미사일 둥펑-21,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도 열병식을 장식했다.

 시진핑 주석은 열병이 끝난 뒤 연설에서 "당에 강군 목표가 있고 수립된 강군 사상에 따라 발전해야 나가야한다"면서 "중국 특색의 강군의 길을 걸어나가자"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어 "우리 군대는 모든 적을 이길 수 있고 국가 안보와 발전의 이익을 지킬 능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열병식은 1949년 신중국이 만들어진 이래 중국군이 처음으로 거행한 건군 기념 열병식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그동안 열병식은 전승절 또는 각종 다른명분으로 치러졌다.

 1981년 화베이(華北) 열병식 이래 36년만에 처음으로 톈안먼(天安門)이 아닌 곳에서 이번 열병식이 열린 점도 주목을 받았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