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신아영 아나운서, 육감 몸매 과시

2017년 07월 26일(수)
홍지예 hjy@joongboo.com

아나운서 신아영이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최근 bnt와의 화보 촬영에 임한 신아영은 화이트 시스루 드레스로 청순미를 드러내는가 하면 에슬레저룩으로 완벽한 몸매를 강조, 블랙 원피스로 시크한 무드까지 완벽하게 소화했다.

촬영이 끝난 후 이어진 인터뷰에선 근황부터 의외의 허당기, 철학적인 인생관까지 펼쳐 보였다. 곧 방송 예정인 MBC every1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딘딘, 김준현, 알베르토와 함께 공동 MC로 발탁된 그는 촬영 분위기에 대해 "편집되는 게 아까울 정도로 재밌다"고 전했다.

이어 알베르토에 대해서는 "한국에 대한 사랑이 너무 커 놀랐다. 한국 역사를 한국인보다 더 잘 알 알아서 대단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하버드대학교 출신인 그에게 진학 계기로 입학 제안 러브콜을 받은 사연을 묻자 "SAT라는 시험 점수 데이터를 보고 어느 정도 이상이면 형식적으로 입학 제안 편지를 보낸다. 제안일 뿐 러브콜이라고 하기엔 과분하다"며 겸손함을 내비쳤다.

만만치 않은 하버드 학비를 공개하기도 했는다. 그는 "1년에 5000만 원 정도이니까 4년 내내 다니면 학비가 2억이 넘는다. 학비 지원을 후하게 해주는 편이라 장학금을 좀 받았다"고 전했다.

학벌뿐만 아니라 집안까지 완벽한 그는 "아버지가 전 금융위원장에 어머니는 이화여대 영문과 출신"임을 밝히며 최강 엄친딸 스펙을 자랑하기도 했다.

이어 학창시절 부모님께 전교 1등을 못해 구박을 받았다는 사연을 털어 놓으며 웃어보이기도 했다.

또한 부모님께선 힘들고 위험한 직업인 아나운서 직업을 싫어한다는 이야기를 밝히기도 했디. 그는 "지금도 그렇게 좋아하시진 않는데 가끔 안 좋은 댓글을 읽어보실 때 속상해하신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나운서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묻는 질문엔 '뽀미 언니'처럼 되고 싶어 꿈꾸게 됐다는 사연을 공개했다.

이어 스포츠 아나운서 출신 정인영과 라이벌 의식은 없는지 묻자 "전혀 없다. 둘 다 성격 자체가 무던한 스타일이라 주변의 말들을 크게 신경 안 쓰는 편이고 같은 회사라 친하다"고 밝혔다.

MC 롤모델에 대해선 김성주를 언급하며 "출연자들의 매력을 끌어내는 감각이 탁월하신 것 같다. 나도 그런 부분을 배우고 싶다"고 전했다.

그는 스포츠 아나운서 출신답게 축구에 대한 애정을 보이기도 했는데, 리버풀 열혈 팬이라는 그는 영국까지 가서 직접 경기를 직관한 적이 있다고 밝히며 남다른 팬심을 드러냈다.

그는 연애 경험을 묻는 질문에 최근 솔로인지 4년 정도 되었다고 전했다. "연애 스타일에 대해선 무관심한 스타일이며 연애에 올인해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상형을 묻는 질문엔 "정우성. 굉장히 터프하고 츤데레 같은 매력이 멋있어 보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결혼에 대해선 "때 되면 하지 않을까 싶다. 주변의 시선 또는 나이 때문에 억지로 시기에 맞춰서 결혼을 할 마음은 없다"며 솔직한 답변을 꺼내 보였다.

평소 서구적인 몸매로 주목받고 있는 그는 이런 시선에 대해 "부담스럽진 않은데 가끔 뚱뚱하다거나 후덕하다는 말을 들을 땐 좀 속상하다"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목표를 묻는 질문엔 "올해 안에 운동으로 다이어트를 하는 것과 진정으로 행복해지는 방법을 습득하고 싶다"는 장기적인 목표를 전했다. 홍지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