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6·19 대책 경기도내 업계 반응, "거래 위축" vs "내집마련 더 힘들 것"

2017년 06월 20일(화)
허지성 sorry@joongboo.com
정부가 6·19부동산대책을 발표한 가운데 도내 부동산업계는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분양권 거래가 위축돼 투자수요가 감소될 것이라 입장과 대출규제 강화로 더욱더 내집마련이 힘들어질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기획재정부·국토교통부·금융위원회 등 관계 부처는 19일 ‘주택시장의 안정적 관리를 위한 선별적·맞춤형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주요내용으로는 조정 대상지역의 경우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비율이 현행 70%, 60%에서 각각 10%p씩 강화돼 60%, 50%로 조정된다. 다만 서민실수요자(디딤돌대출 요건)는 현행과 같다. 서민실수요자는 부부합산 연소득 6천만 원(생애최초구입자 7천만 원), 주택가격 5억 원이하, 무주택세대주 등이 포함된다.

조정 대상지역도 추가로 선정됐다. 경기 광명, 부산 기장 및 부산진구 등이 추가로 선정돼 37개 지역에서 40개로 늘었다.

전매제한기간도 강화돼 강남 4개구 외 21개구 민간택지 전매제한기간을 소유권이전등기시까지로 조정된다.

이 같은 6·19대책에 대해 부동산정보회사 부동산114 관계자는 “이번 부동산대책으로 신규분양 가수요가 차단되고 분양권 거래가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며 “가계대출 건정성 악화 우려를 대응하기 위한 LTV, DTI 규제비율 강화는 직접적인 규제 효과는 크지 않겠지만 심리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공인중개사업체는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

광명의 Y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6.19대책으로 부동산 시장에 큰 타격이 올 것으로 보인다”며 “금리인상과 더불어 대출규제도 막혀 현재보다 매매가 더 줄어들고 대출한도가 하향돼 앞으로 내집마련이 더 힘들어질 것이라 판단된다”고 밝혔다.

화성동탄 B부동산 관계자는 “6.19 대책으로 현재 업계 상황이 별로 좋지 않고 매수 쪽도 관망세이다. 특히 새 정부 들어서 대출규제나 금리인상 등으로 인해 오는 8월 발표 결과를 보고 구매하겠다는 고객들이 많았다”며 “하지만 이렇게 발표가 난 이상 집값이 더 떨어진 것으로 볼 수 있기 때문에 매매가 거의 중단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의 S부동산 관계자는 “현재 서민들이 원하는 소형평수 전세가만 높아지고 있어 비정상적인 상황이다”며 “이런 상황에서 이번 대책은 더욱 서민들의 대출규제를 강화하는 것으로 보여 이해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허지성기자/sorry@joongboo.com
▲ 사진=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