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오너리스크 때문에… 송도테마파크 '빨간불'

허위자료 제출 혐의… 부영 이중근 회장 검찰조사 가능성

2017년 06월 20일(화)
주재홍 jujae84@joongboo.com

부영 그룹이 송도 테마파크와 도시개발 사업에 필요한 인프라 조성은 뒷전인 채 아파트 조기 분양에만 열을 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공격적인 부동산 투자로 최근 부영 그룹의 채무가 급속하게 증가한데다 공정거래위원회에 자료를 허위 제출한 이중근 회장이 검찰 조사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송도 테마파크 사업에 ‘빨간불’이 켜졌다.

19일 인천시에 따르면 부영 그룹이 진행하는 테마파크와 도시개발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인근 기반 시설 구축 협약을 이행하라는 공문을 6차례 보냈지만 공식적인 답변을 받지 못했다.

시와 부영이 맺은 기반시설 구축 협약은 송도 3교 지하차도 확장공사와 트램 사업비 부담, 학교 기부채납, 아파트 단지로 들어서는 진입도로 등이다.

이중 송도 3교 지하차도 확장 공사 사업은 추정 사업비만 200~300억 원에 달한다.

지난해 말부터 진행하고 있는 아암대로 확장 사업과 연계되야 하는 사업으로 교통난 해소를 위해서는 같이 진행해야 한다.

이 때문에 시는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2일까지 6차례 부영에 협약 이행을 요청했지만 ‘비공식’적으로 “아파트 사업 시행은 어떻게 추진하면 되냐”는 답변만 받았을 뿐이다.

부영이 기반 시설 구축을 빌미로 아파트 사업에 대한 재협의를 시에 요구하고 있다는 의구심이 들만한 대목이다.

부영의 이 같은 태도는 시가 테마파크 사업 완공 3개월 전에는 도시개발사업 부지 내 아파트를 착공하거나 분양하지 못하도록 인가조건을 부여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부영 그룹의 채무 증가와 이중근 회장의 오너 리스크도 테마파크 사업 추진에 ‘암초’로 작용하고 있다.

부영의 자본은 지난 3년간 2조3천~4천억 원으로 변화가 없지만 같은 기간 전체 부채는 ▶2014년 8조3천217억 원 ▶2015년 10조6천742억 원 ▶2016년 12조1천726억 원으로 3년 사이 4조 원가량 증가했다.

부영의 재무 악화가 송도 테마파크 사업에 4천억 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던 계획에 어떤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또 이 회장에 대한 검찰 조사도 부담이다.

공정위는 조카 등 친족이 경영하는 회사를 계열사 명단에서 제외하고, 일부 회사 주주를 차명으로 기재한 혐의로 이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시는 부영 그룹 내에서 이 회장의 의사결정권이 절대적이다 보니 테마파크 사업 추진에 차질을 빚을까 우려하고 있다.

이 회장은 일부 계열사를 제외한 부영 그룹의 대부분의 주식을 소유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부영이 기존 협약과 조건을 이행해야 한다는 데 인천시 입장은 변화가 없다”며 “시와 부영의 사업 의지가 있는 만큼 잘 협의해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재홍기자/jujae84@joongb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