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중앙일보 "홍준표, '신문 갖다 바치고' 발언 철회 않으면 법적 대응하겠다"

홍석현,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사의…靑 "해촉 진행 중"
"수차례 사의 전달받아, 개인적 사유"…후속인선 여부 "말할 게 없다"

2017년 06월 19일(월)

▲ 사진=연합
청와대는 19일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이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 직을 고사하겠다는 뜻을 밝힘에 따라 해촉하기로 하고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께서 홍 특보를 위촉한 직후 중앙일보에서 연락이 와서 사의 표명하는 등 몇 차례 의사를 전달해왔다"며"다른 특보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할 때 이 문제를 말씀드리고 해촉할 생각이었는데 여러 정치적 상황 때문에 먼저 말씀을 주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전 회장의 사의 표명 이유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홍 특보의 개인적인 사유여서 저희가 굳이 말씀드릴 것은 없는 것 같다"고만 했다.

홍 전 회장 위촉 전 청와대와의 교감 여부와 관련, 그는 "비서실장이 진행하던 내용이라 자세히 알지 못한다"며 "다만 홍 특보가 사전에 연락하는 과정에서, 비행기를 타고 가는 과정에서 연락이 안 됐던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홍 전 회장은 지난달 21일 문 대통령의 대미 특사 자격으로 미국을 방문하고 귀국하던 길에 특보 임명 소감을 묻는 취재진에게 "(한국 도착 후) 지금 휴대전화에서확인했는데, 처음 듣는 얘기라서 조금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다. 비슷한 이야기를 이곳저곳에서 간접적으로 듣고 있었는데, 나하고 상의를 안 하고 발표해서 조금 당혹스럽다"고 말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와 함께 홍 전 회장을 통일외교안보 특보로 임명했다.

후속 인선 여부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말씀드릴 게 없다"고 했다.

이와 관련, 중앙일보는 이날 자 사고(社告)를 통해 "특보 지명 발표 당일인 2017년 5월 21일 홍 전 회장이 미국 특사 활동을 마치고 귀국하는 자리에서 '처음 듣는말이며 당혹스럽다'고 밝힌 바 있다"며 "곧이어 특보직을 고사하겠다는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했고, 청와대도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는 지난 18일 기자회견에서 홍 전 회장을겨냥해 '신문을 갖다 바치고 방송 갖다 바치고 조카 구속시키고 겨우 얻은 자리가 청와대 특보자리'라고 힐난했고, 중앙미디어네트워크는 발언을 철회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