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공포의 메르스 발병 2년] 경기도민 1천300만명인데… 감염병 막을 역학조사관 4명뿐

공포의 메르스 발병 2년

2017년 05월 29일(월)
백창현 bch@joongboo.com
▲ 광주광역시에서 메르스 의심 환자가 발생해 시민들의 불안이 높아진 28일 오후 경기도 감염병관리과 관계자가 신속한 대응을 위해 비상근무를 하고 있다. 광주광역시에서 메르스 의심 환자로 격리 초치된 60대 여성은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조태형기자

2015년 5월 국내에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가 발병한 이후 방역당국이 제2의 메르스 사태를 막기 위한 컨트롤타워 신설(중부일보 5월 26일 22면 보도)에 나섰지만, 해당 부서가 인원부족으로 격무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경기도의 경우 감염병관리과를 새로 신설했지만, 직원들 사이에서 기피부서로 분류되고 있고, 역학 조사관 수도 부족해 제기능에 대한 의구심이 높아지고 있다.

28일 경기도와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2015년 7월 메르스 사태로 인해 관련법인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이 다수 개정됐다.

개정된 법령에는 역학조사의 요청, 감염병관리기관 지정 등 다수의 업무가 시·도로 이관 됐으며, 이에 따라 경기도는 지난해 10월 보건정책과 일개 팀이었던 감염병관리팀을 과로 승격, 감염병관리과로 변경하고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방역당국의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전염병관리과는 매번 격무에 시달리면서 사실상 기피부서로 분류되고 있다.

전염병관리과의 주 업무중 하나는 도내 각 병원에서 발생한 전염병에 대해 실시간으로 보고하고 이를 조사하는 일이다.

하지만 직원들은 매번 긴급대기를 해야 하는 부분에 대해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

한 공무원은 “부서 위치나 업무적인 면에서 전염병관리과는 기피부서”라며 “도내 대형병원 60개, 일반병원은 307개에 달하는 데, 24시간 긴장하며 신고를 받아야 하는 부서에 누가 가고 싶겠나”라고 말했다.

전염병관리법에 시·도 소속 공무원으로 역학조사관을 두도록하는 항목이 신설됐지만 현실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있다.

현재 도에는 역학조사관이 모두 4명이 근무하고 있다. 선진국의 경우 인구 10만명당 1명의 역학조사관을 두도록 하고 있는데 반해 도민 1천300만명을 고작 4명이 관리하고 있는 것이다.

이마저도 2018년에는 공중보건의로 근무하고 있는 2명이 전역할 경우 2명으로 줄어들게된다.

역학조사관에 대한 대우도 부족하다

현재 경기도에서 세운 역학조사관 관련 예산은 조사관 교육비 뿐이다.

발병자와 직접 접촉에 따른 위험수당 조차 배정되지 않고 있는 것이다.

지난 24일 대한예방의학회와 한국역학회가 서울대 암연구소에서 개최한 ‘메르스 2년, 우리나라 감염병 관리체계 변화:진단과 처방’ 심포지엄등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우리나라의 역학조사관 수 및 인프라 부족에 대부분 동의 하기도 했다.

한 전문가는 “역학조사관의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 대상자를 선정해 감염 경로를 추적하는 것”이라며 “훈련된 정규 역학조사관을 인구 50만명당 1명 수준으로 늘려 역학조사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아직까지 경기도에 관련 예산이 요청되거나 하는 사실은 없다”면서도 “전염병 관리를 위한 예산이 더 필요한것은 느끼고있다”고 말했다.

백창현기자

영상=류준